티스토리 툴바

BLOG

인터넷이 이렇게 활성화되기 전인 90년대...
그다지 많이는 아니었지만, 신문을 종종 봤었다. 재밌고 흥미로운 것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그냥 신문에 있는 이것저것을 읽으면서 별로 관심없는 분야의 기사도 보게되고..
대부분은 심각하고 깊이가 있는 것들이 많아서 좀 재미없어 하기도 했던듯 하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각종 포탈들에서 전면에 기사들을 보여주기 시작하면서 신문은 점점 멀어져갔고, 그냥 인터넷에서 기사를 읽게되기 시작했다.
지금 기억으로는 초기에는 대부분 '기사'다운 기사들이 주로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요즘 넘쳐나는 기사들을 보면 온통 자극적인 것들이 여기저기 널려있고,
말도 안되고 의미도 전혀없는 기사같은 것들도 정말 심하다할만큼 많은 것 같다.
나도 이렇게 말하면서도 자극적인 기사 제목에 끌려 그런것들을 몇 개 읽다가..정신을 차리는 경우가 많다.
이러면서 오히려 읽어야 할 알야아 할 것들을 읽을 기회가 줄어들고 있는 것 같다.
물론 내가 정신차리고 그런것들 안 읽으면 되겠지만...사람인지라 자꾸 끌리는 그런것들이 있을뿐 아니라..
그런것들 속에서 괜찮은 알찬 것들을 찾아 읽는데 쓸데없는 소모가 발생하게된다.

요즘 보면, 점점 제목들은 말도 안되게 자극적이고 내용은 또 그 제목과 거의 상관도 없을법한 내용들...
혹은 아무 내용도 목적도 정보도 없는 것들인 경우도 너무 많은 것 같다. 소위 사람들을 낚는 기사들

그리고 자극적이고 낚는 기사들이 많은 것 뿐만 아니라
'기자'들이 쓰는 '기사'라고 하기에는 너무나도 많은 오타들 그리고 말도 안되는 비문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과연 '기자'라고 붙일만한 자격들이 있는 사람들이 올리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 분명 수준 높고 좋은 기자분들도 많을텐데, '기자'라는 이름 자체의 수준을 낮추어버리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인터넷 기사라는 것들을 어떤 기자분들이 어떤 방식으로 올리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자신의 이름을 달고 또 '기자'라는 신분을 달고 올리는 것이라면 최소한 딱 한 번이라도 자신이 올릴 기사를 읽어봐야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사실 그냥 잘 모르는 사람이 생각하기에 '기자'라면 맞춤법과 문법들도 완벽하게 지키는 사람들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요즘 올라오는 기사들을 보면 맞춤법은 커녕 오타와 비문이라도 없었으면하고 생각한다.
단 한 번이라도 제대로 읽고 올리면 최소한 그런 완전 비문이나 오타는 없을텐데 말이다. 기사들이 그리 길지 않은 경우도 많은데 말이다.

결코 모든 '기자'분들을 문제삼고 있는 것은 아니니 이 글을 읽으시는 기자분이 혹시라도 계시다면 오해하지 말아주시길...

요즘 읽었던 기사들을 생각해보다 보니..나는 왜 그런 것들을 읽고 있었고, 나에게 무슨 의미가 있는가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Posted by xiles

Comment

  1. d 2011/03/05 21:46  Comment Address  Edit/Delete  댓글쓰기

    ㅇㅇ

This blog is powered by Daum / Skin design by xiles